손목에 차는 가방, 지방시 2020 S/S 범백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가방을 손목에 찬다.


Unexpected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

모두 가격 미정 지방시.

클레어 웨이트 켈러는 지방시 2020 S/S 컬렉션을 만들면서 서울의 젊은 남자들을 떠올렸다. 뭐든 빠르게 습득하고 자신에게 충실하며 때론 독단적인 서울 사람들로부터 탄생한 컬렉션은 유독 젊고 활달했다. 실용적인 요소가 두드러지기도 했다. 그러다 어떤 룩에서는 ‘도대체 저게 뭐야?’ 싶은 것도 있었는데, 바로 손목에 차는 범백이었다. 서울 남자들이 클레어 웨이트 켈러에게 얼마나 획기적인 영감을 준 건지. 에어팟과 립밤을 넣고, 잘 궁리하면 차 키까지 들어갈 만한 크기. 벨트처럼 사이즈를 조절하는 형태에 검은색과 흰색, 스터드가 있는 것과 없는 것으로 나뉜다. 소매가 짧은 옷을 입을 때 꽤나 흥미로운 액세서리가 될 것 같다.
가방을 손목에 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