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숨은 보석 같은 닭 요리 맛집 4

닭으로 빼어난 맛을 선보이는 구이집부터 모르면 손해보는 닭갈비, 닭볶음탕 맛집을 모았다.

BYESQUIRE2020.06.04

은화계

@gary_hong_ @gary_hong_ @gary_hong_ @gary_hong_ @gary_hong_
먹어 본 사람들 모두 입을 모아 인생 닭구이라고 말한다. 서울 공덕역의 계고기집에서 2호점인 신당동 은화계를 열었는데, 6개월이 채 되지 않아 도산대로점도 오픈했다. 신선한 국내산 계육을 숯불에 구워 먹는데, 육즙을 꽉꽉 가두는 방법으로 초벌 후 내오기 때문에 먹기 편하다. 소금 숯불 닭구이, 양념 숯불 닭구이가 메인 메뉴지만 근위구이와 염통구이도 별미다. 특수 부위는 한정 수량으로만 들어오니 특수 부위 먼저 시켜보자. 도산대로점은 가오픈 기간으로 메뉴 변동이 있을 수 있는 점은 참고하자. 두 지점 모두 원격 줄 서기 어플인 테이블링으로 예약 가능하다.
 
주소 서울 중구 퇴계로 374(신당점),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152(도산 대로점)
연락처 02-2233-9992(신당점)
영업시간 월~토요일 17:00~03:00 일요일 16:00~23:00(신당점) 월~토요일 17:00~22:00 일 휴무 (도산대로점)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유림보신원

@claire.viajero@freeway_chae@freeway_chae@yummy_jinjin
염창동이지만 교외를 나가는 느낌이다. 가게로 향하다 보면 난데없이 흙 길이 펼쳐지면서 마치 한적한 계곡에 온 듯한 느낌이 들면 도착이다. 백숙, 수육도 좋지만, 이곳은 닭볶음탕이 주인공. 압력밥솥에 푹 익힌 후 내오는 닭볶음탕은 빨간 국물만 자작자작 끓으면 바로 먹을 수 있다. 토종 닭을 사용해 기본 1마리를 2~3인분으로 한다. 찰밥도 무조건 시켜야 하는 메뉴. 처음부터 국물과 비비지 말고 일단은 따로 먹자. 닭고기 기름이 쏙 빠져나온 국물에 볶음밥을 해먹는 것 또한 잊지 말자. 예약은 10인 이상만 가능하며, 평일에도 대기가 긴 편이라 마음을 단단히 먹고 가자.
 
주소 서울 강서구 양천고 61길 90
연락처 02-3665-3930
영업시간 매일 11:30~22:00
 
 

신세계 (이박사의 신동막걸리)

신세계(이박사의 신동막걸리)신세계(이박사의 신동막걸리)신세계(이박사의 신동막걸리)신세계(이박사의 신동막걸리)신세계(이박사의 신동막걸리)
사장님이 고향에서 공수 받은 신선한 토종 닭을 17가지 부위로 나눠 구워 먹는 맛집. 초반엔 다들 아는 부위가 나온다. 안심, 뽈살, 가슴살, 안심, 다리, 날개. 코스가 진행될수록 간, 목, 알, 계륵, 심장, 정소, 복막, 벼슬까지 상상하기 힘든 하드코어한 부위들도 맛볼 수 있다. 이 모든 구이를 먹은 후에는 샤브샤브로 깔끔하게 마무리하자. 1인 37,000원에 모두 포함된 메뉴라는 점. 특수부위는 샤퀴테리를 먹는 듯한 고급진 맛이라 와인이 당긴다면 콜키지 프리에 가산점을 주자. 토종 닭 한 상은 특별 메뉴라 예약을 꼭 해야 한다. 참고로 상호는 '신세계'지만 아직 간판 갈이와 상호 등록을 하지 않아 '이박사의 신동막걸리'로 검색하면 된다.
 
주소 서울 마포구 토정로 263
연락처 02-702-7717
영업시간 월~토요일 12:00~23:30 일 휴무
 
 

오근내 닭갈비

@godo_food @godo_food @godo_food @godo_food
요즘은 숯불에 구워 먹는 닭구이가 대세지만 종종 철판 닭갈비가 생각 때 오근내 닭갈비를 가자. 춘천의 옛 지명인 '오근내'를 상호명으로 채택한 만큼 춘천식 닭갈비를 지향한다. 춘천에서 들여온 100% 국내산 생닭 다리 살만 식탁에 내는데, 동그란 철판에 양배추와 깻잎과 고구마 등을 듬뿍 올리고, 빨간 소스에 버무린 생 닭고기를 함께 볶아 먹는 전형적인 춘천식 닭갈비다. 이미 TV에 소개된 맛집이기 때문에 저녁 웨이팅은 각오하자. 1, 2, 5호점은 테이블링으로 원격 줄 서기가 가능하고, 그마저 어렵다면 온라인으로 패키지 주문이 가능하다.
 
※ 1호 용산본점 기준
주소 서울 용산구 이촌로 29길 15
연락처 02-797-0131
영업시간 평일 11:30~22:30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Writer 이다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