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우주에 이어 이젠 바다까지, 해저 연구소 프로테우스(Proteus)의 등장

스스로를 물속의 국제우주정거장(ISS)이라 칭한다.

BY임일웅2020.08.03
Proteus

Proteus

Proteus

Proteus

 우주에 이어 이젠 바다입니다. 해저 탐사가 파비앙 쿠스토가 해저 18m에 연구소를 만든다고 합니다. '프로테우스’라는 이 연구소는 캐리비안해 수심 18m에 위치하며 크기는 약 120평 규모가 될 거라네요. 현존하는 최대 크기 잠수함의 네 배 규모에 달하며 12명의 연구자가 생활할 수 있습니다. 비닐하우스 시스템을 갖춰 직접 농사까지도 가능하고요. 코로나로 인해 착공 대기 중이며, 완공까지는 약 3년이 걸린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