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여신강림> 차은우를 만났다. 남신이 강림했다

외모부터 마음까지 정연한 남자. <여신강림>의 이수호 역을 맡은 차은우를 만났다.

BYESQUIRE2020.08.19
 

차은우의 정연 

 
 
저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 보면서 차은우 팬 됐어요.
아, 보셨어요? 감사합니다.
관심이 동해서 웹을 찾아보니 차은우와 관련한 재밌는 ‘썰’이 많더라고요. 중학생 때 선생님들이 그렇게 심부름을 시켰어요?
중학생 때요?(웃음)
선생님들이 잘생긴 학생 얼굴 보려고 심부름시켰다는 증언이 좀 있더라고요.
제 기억에는 제가 매 학년 반장을 해서 심부름을 좀 많이 시키지 않으셨나. 반장한테 시키는 일이 많으니까. 그렇지 않았을까요?
 
 
벨벳 퐁뇌프 이브닝 칵테일 재킷, 레귤러 DNA 플라워 타일 이브닝 셔츠, 벨벳 이브닝 칵테일 팬츠, LV 볼트 유니섹스 파인 주얼리 컬렉션 멀티 링 모두 루이 비통.

벨벳 퐁뇌프 이브닝 칵테일 재킷, 레귤러 DNA 플라워 타일 이브닝 셔츠, 벨벳 이브닝 칵테일 팬츠, LV 볼트 유니섹스 파인 주얼리 컬렉션 멀티 링 모두 루이 비통.

 
체인 카모 바시티 재킷, LV 프린티드 리프 레귤러 쇼트 슬리브 셔츠 모두 루이 비통.

체인 카모 바시티 재킷, LV 프린티드 리프 레귤러 쇼트 슬리브 셔츠 모두 루이 비통.

 
LV 인따르시아 크루넥, LV 스테이플스 플레어 팬츠, LV 방돔 리슐리외 슈즈 모두 루이 비통.

LV 인따르시아 크루넥, LV 스테이플스 플레어 팬츠, LV 방돔 리슐리외 슈즈 모두 루이 비통.

 
중 1, 2, 3 다 반장이었어요?
네.
평생에 한 번은 해도, 세 번 하긴 쉽지 않은데.
어렸을 때부터, 초등학생 때부터 좀 많이 했어요. 부끄럽지만 그때는 리더십도 있고, 반 학생들 잘 이끌고….(웃음)
공부도 전교 3등 했다는 내용까지, 차은우 관련 썰을 찾아보는 데 재미 들였습니다.
부모님의 교육열이 높아서 학원도 열심히 다니고, 숙제도 열심히 하고 그랬죠. 근데 그게 즐겁고 행복하진 않았어요. 놀고 싶은데 학원을 가야 되고. 월화수목금토일 학원에 갔으니까요. 그래도 그때가 있었기에…. 그때 배운 게 분명히 있다고 생각하지만요. 아무튼 열심히 했습니다.
그 열심히 하는 성정이 아이돌 생활하는 데 도움이 되었을 것 같아요.
그럴 수도 있죠.
유튜브 ‘은우라이크’였던 것 같아요. 은우 씨가 운전을 하는 아주 단순한 영상이었는데요. 밑에 댓글 보니까 “운전하다 차은우 발견하면 사고 내고 싶어질 듯. 전화번호 따게”, “내 꿈은 은우 차의 핸들” 이런 게 있었어요.(웃음) 차은우의 잘생김으로 서로 재치를 뽐내는 거? 막상 보면 어때요?
(웃음) 그런 거요? 음… 너무… 팬분들이 귀엽기도 하고, 재밌기도 해요. 그냥 재밌어요.
게시판이나 소셜 미디어에 달리는 그런 댓글 놀이를 실제로 본 적은 있어요?
아니요. 들은 적은 있는데, 저는 그런 걸 잘 안 찾아보고. 소셜 미디어도 그냥 올릴 거만 올리지 뭘 찾아보는 그런 스타일은 아니에요. 근데 듣긴 많이 들었어요.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들이 너무 창의적이고 귀여운 것 같아요.
이런 반응이 이해가 되는 게, 제 인생에서 국민적으로 호불호가 갈리지 않았던 미남은 정우성, 강동원 그다음이 차은우인 것 같아요.
아유, 저 이 정도로 뭐… 제가 그분들처럼 되고 싶기는 하지만, 모르겠어요. 그렇게 봐주신다면 너무 감사한데, 부끄럽습니다.
벌써 한 열 번은 부끄러워한 것 같아요.
부끄러운 질문만 나와서요.(웃음)
 
 
클라우드 프린트 티셔츠, 클라우드 슬림 핏 셔츠 모두 루이 비통.

클라우드 프린트 티셔츠, 클라우드 슬림 핏 셔츠 모두 루이 비통.

 
 
더블브레스트 재킷, 레귤러 피트 DNA 칼라 셔츠, 슬림 팬츠, LV 첼시 부츠, 키폴 반둘리에 50 모두 루이 비통.

더블브레스트 재킷, 레귤러 피트 DNA 칼라 셔츠, 슬림 팬츠, LV 첼시 부츠, 키폴 반둘리에 50 모두 루이 비통.

 
최근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이하 〈강남미인〉), 〈신입사관 구해령〉(이하 〈구해령〉)을 다시 몰아봤어요. 두 캐릭터가 엄청 대조적인데, 어떤 캐릭터가 더 편했어요?
둘 다 힘들었어요. 둘 다 제가 아니어서. 둘 다 편했던 것 같진 않고, 경석(〈강남미인〉의 주인공)이는 경석이대로 생각이나 고민이 있던 것 같고, 이림(〈구해령〉의 주인공)이는 이림이대로 제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었던 것 같아요.
전 〈구해령〉 연기가 참 색달라서 조금 더 좋았어요. 무대에서는 보여줄 수 있는 표정이 많지 않잖아요. 차은우의 다양한 표정을 볼 수 있었달까요?
다양한 표정을 지으려고, 좀 더 표현하려 노력했어요. 이림이는 막내 같고 철없는 느낌이 있기도 하지만, 녹서당이란 공간에서 근 20년을 갇혀 살아온 아이잖아요. 그런 대조를 잘 표현해보려고 노력했어요.
얼마 전에 〈여신강림〉 캐스팅이 발표됐잖아요. 이번 역은 느낌이 어때요?
아직 촬영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라 조금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고 그래요. 여러 가지 감정이 드는 것 같아요. 이번 역할은 이수호란 친구예요. 수호만이 가지고 있는 느낌이나 그런 걸 차은우가 잘 표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느낌 좋아요.
 
*차은우 화보와 인터뷰 풀버전은 에스콰이어 9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eyword

Credit

  • FASHION EDITOR 고동휘
  • FEATURES EDITOR 박세회
  • PHOTOGRAPHER 홍장현 with LOUIS VUITTON
  • STYLING 정윤경
  • HAIR 박미형
  • MAKEUP 정보영
  • ASSISTANT 이기연/윤승현
  • DIGITAL DESIGNER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