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에트로의 새 시대, 새 룩

이전의 에트로는 단숨에 잊을 만큼 젊고, 로맨틱하고 우아한 보헤미안의 탄생.

BYESQUIRE2021.03.12
 
 

New Era 

 
에트로는 얼마 전 공개한 2021 프리폴 컬렉션과 2021 F/W 컬렉션을 통해 새로운 에트로 시대를 본격적으로 알렸다.
 
호방하게 풀어헤친 실크 셔츠, 형형한 컬러로 쫀쫀하게 짜인 니트 베스트, 볼드하게 해석된 페이즐리 패턴, 대문짝만 한 로고를 전면에 새긴 후드와 볼캡, 유려하게 흐르는 벨벳 슈트. 에트로의 상징과도 같은 컬러와 소재, 페이즐리 패턴을 가지고도 확연히 또 다른 컬렉션을 만들어낸 총명함에 크게 한 방 맞았달까.
 
돌연 에트로에 무슨 일이 일어난 건 아닌지 걱정스러울 정도였다. 그리고 에트로의 획기적이고 결연한 변화 요인은 외부에 있었다. 
 
에트로의 가능성과 한계를 면밀하고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든든한 조력자, 패션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는 조반니 다리오 라우디치나를 만난 것. 
 
조반니의 동시대적 감각과 능수능란한 스타일링이 에트로와 만나 이런 아이코닉한 컬렉션이 완성됐다.
 
이전의 에트로는 단숨에 잊을 만큼 젊고, 로맨틱하고 우아한 보헤미안의 탄생. 앞으로 에트로와 조반니가 함께 보여줄 또 다른 세계는 얼마나 낭만적일지 무척 궁금해진다.
 

Keyword

Credit

  • EDITOR 신은지
  • PHOTO 에트로
  • ASSISTANT 이하민
  • DIGITAL DESIGNER 김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