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중식에 미국맛을? 요즘 뜨는 아메리칸 차이니즈 식당 4

'미드'에 나오는 네모난 종이 박스에 담긴 맛있는 요리를 먹을 수 있는 식당들. 가성비는 덤이다.

BY이충섭2021.06.11
올드팻누들
@soju_anju_@bbogol@soju_anju_@paraoneguide
올드팻누들은 연남동 홈보이 서울에서 새롭게 론칭한 식당이다. 미국에서 경험한 중식을 면으로 풀어냈는데, 팻 누들(Fat Noodle)이란 이름답게 통통하고 쫄깃한 면을 즐길 수 있다. 소고기 대신 양고기를 넣은 양육탕면과 튀긴 닭다리 살에 광동식 간장소스를 곁들인 올드팻치킨이 시그너처 메뉴다. 지금처럼 무더운 날씨엔 달콤한 향이 올라오는 시원한 자스민 아이스 티 한 잔 먼저 쭉 들이키고 시작하는 것도 이곳의 음식을 제대로 즐기기에 좋은 방법이 다. 베지테리언 메뉴도 다양한 편이니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면 요리를 주중 점심 시간에 주문하면 2천원을 할인해 준다.
주소 서울 중구 충무로 43-1  
문의 02-2274-4371
영업 시간 매일 11:00-22:00, 토, 일요일 휴무
바로 가기
 
쿵파오
@mh__helena@pigglet_food@kungpao_korea@kungpao_korea
쿵파오는 미국 현지의 차이니즈 테이크아웃 전문점처럼 가성비가 뛰어난 식당이다. 면 요리는 6천원, 그 이외에 식사들도 8천원을 넘기지 않는다. 포장 주문을 하면 우리가 흔히 미국 영화에서 보던 대로 음식을 네모난 종이 상자에 담아서 내준다. 식당의 이름과 같은 쿵파오 치킨은 이곳의 대표 메뉴이자 미국식 중화요리의 대표격인 음식이니 꼭 먹어볼 것. 우리의 양념 치킨 맛과 비슷하면서도 또 이색적이라 재미있다. 저녁 7시 이후에는 네이버 예약을 통해 프라이빗 펍으로 운영된다. 하루에 한 팀만 받고 있으니 사랑하는 친구, 가족과 오붓하게 식사를 하면서 담소를 나누고 싶다면 미리 예약하자.
주소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130 목동14단지아파트 에이싱가 103호
문의 0507-1316-5515
영업 시간 평일 09:00 – 20:50, 토요일 11:00- 19:00, 일요일 휴무
바로 가기
 
H5NG
@h5ng@h5ng@h5ng@h5ng
H5NG는 해방촌 신흥시장 끝자락, 충남정육점 바로 앞에 있다. 이곳은 앞선 가게들과는 달리, 주로 저녁 6시 이후에만 영업하는 ‘주점’이다. 미국식 중화요리로 잘 알려진 치킨 요리나 우육탕면부터 다소 생경한 챠우멘이나 상해식 요리들까지 메뉴가 화려한 편이다. 상하이 완탕 롤은 흔히 접하는 완탕과는 다른 식감의 부드러운 피를 맛볼 수 있으니 간단한 에피타이저로 먹기 좋다. 제너럴 쵸스와 몽골리안 비프는 ‘미드’에서도 자주 나오는 메뉴이자 이곳의 시그너처 메뉴이니 미드의 주인공을 꿈 꾼다면 꼭 먹어보자. 고량주로 만든 하이볼 또한 생각만큼 독하지 않고 오히려 상큼한 편이니 입가심용으로 좋을 것이다. 6월부터 영업시간이 변경됐으니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영업시간을 확인하고 방문할 것을 권한다. 특히, 월요일과 화요일은 예약제로 받고 있다.
주소 서울 용산구 신흥로 95-17
문의 02-3789-4165
영업 시간 요일별 상이
바로 가기
 
Chef Masters
Chef Masters 홈페이지Chef Masters 홈페이지Chef Masters 홈페이지
우사단로에 위치한 Chef Masters는 미국식 중화요리 식당인 동시에, 할랄 푸드도 다루고 있다. 중국의 할랄 푸드는 ‘청진’이라고 하는데, 돼지고기를 사용하지 않는 대신 소고기와 양고기를 이용하고, 술 역시 사용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음식 메뉴 중, 밥 위에 얹어 먹는 오렌지 치킨은 ‘미국의 닭강정’격이라 볼 수 있으니 우리 입맛에도 거부감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Chef Masters에는 치즈 케이크와 같은 디저트 메뉴도 직접 만들어서 팔고 있으니 나름 코스 요리 식당처럼 즐길 수 있다. 미국식 짜고 달면서 기름에 달달 볶은 맛이 당길 때, 그러면서 마지막 입가심으로 케이크 한 조각 하고 싶을 때 좋은 곳이 바로 Chef Maters다.
주소 서울 용산구 우사단로10길 72 1층
문의 0507-1335-1968
영업 시간 매일 11:00-02:00
바로 가기
 
에디터 윤승현
사진 / 인스타그램 @h5ng @bbogol @jihyeong8kim @kungpao_korea @mandurr @mh__helena @paraoneguide @pigglet_food @soju_anju_ @thenitaste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