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중식당의 신스틸러 어향가지 맛집 5

어향소스를 끼얹은 김말이부터 어향 대신 부라타치즈를 곁들인 가지튀김까지? 어향 혹은 가지에 진심인 중식당을 찾아갔다.

BY장성실2021.09.23

연길반점

연길반점연길반점연길반점연길반점연길반점
어향가지의 정석을 맛보고 싶다면 회현역 연길반점을 지금 당장 검색해보자. 빛이 바랜 외관에 큼지막한 ‘양꼬치’를 발견했다면 제대로 찾아왔다. 이곳은 예상했듯 양꼬치가 메인인 음식점이지만 의외로 어향가지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서울에서 손꼽히는 베스트 어향가지 5에 손색없이 들어가며, 이곳에서 어향가지를 처음 맛보고 중독된 이들이 한둘이 아니라는 점을 잊지 말자. 새콤한 어향 소스를 아낌없이 부었기 때문에 ‘후후’ 불어가며 먹어야 입 천장 데이질 않는다. 감칠맛을 더해 줄 고추와 목이버섯이 푸짐하게 들어가 맥주와도 환상의 조합을 보여주는 메뉴이다.  
 
 

자리

자리자리자리자리
숨어 있는 보석 같은 식당들이 모여있는 한남동의 한 골목. 이곳에 ‘JARI’라고 쓰인 회색 벽돌 건물이 바로 어향가지로 ‘수요미식회’에 방영된 맛집이다. 이곳에선 시그니처 짬뽕과 목화솜처럼 둥글둥글한 탕수육, 찹쌀로 튀긴 어향가지까지 가짓수는 적지만 알찬 메뉴를 만날 수 있다. 특히 어향가지는 뜨거운 철판 위에 바로 소스를 부어줘 눅눅하지 않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좋고, 가지튀김 아래에 수분감을 보충해 줄 숙주가 깔려 있는 점이 독특하다. 반으로 자르면 넓적한 가지 위에 새우살이 가득 채워져 있어 일반적인 어향가지와는 다른 식감과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수수

수수수수수수수수수수
도봉구에 부부가 하는 작은 중식당이 오픈했다. 두 아이의 이름에서 착안한 ‘수수’는 이름처럼 깔끔한 인테리어가 느껴지는 곳이다. 내부가 훤히 보이는 통 유리창과 아늑한 노란 조명 덕에 마치 카페에 들어온 듯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호텔 레스토랑에서 내공 있는 요리 실력을 갈고 닦아 차린 곳이기 때문에 퀄리티 좋은 요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점도 장점 중의 하나. 특히 가지 안에 다진 새우를 넣어 튀긴 어향새우가지는 반드시 먹어봐야 할 메뉴이다. 중식당에서 만두를 빠트릴 수 없다면 일반 군만두보다는 고기소를 가득 채운 가지 만두를 추천한다.  
 
 

한강로칼국수

한강로칼국수한강로칼국수한강로칼국수한강로칼국수
남영동 핫플레이스 중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한강로칼국수이다. 백합조개가 푸짐하게 들어간 칼국수로 시작해 전복김치보쌈으로 인기를 끌고, 또 한 번 어향김말이로 급부상 중이다. 서울 어디서도 못 만날 독특한 메뉴들의 아이디어도 기가 막힌데, 양까지 푸짐하니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젓가락 각도 45도 벌어지는 대왕 김말이 위에 이곳만의 특제 어향소스를 가득 끼얹은 어향김말이는 꼭 한번 먹어봐야 할 메뉴. 지인들과 방문해 한 입씩 먹다 보면 금세 김말이 두 줄이 ‘순삭’된다. 참고로 보쌈칼국수, 전복죽, 백합칼국수는 점심 식사로도 만날 수 있다.
 
 

중앙감속기

중앙감속기중앙감속기중앙감속기중앙감속기중앙감속기중앙감속기
중식에 진심이라면 이곳은 꼭 가보자. 성수와 뚝섬 중앙에 자리한 중앙감속기에선 이탈리안 요리와 중식의 파격적인 조합을 맛볼 수 있다. 말만 들으면 쉽사리 상상이 가지 않는 발사믹 꿔바로우부터 바질이 들어간 새우 춘권, 부라타치즈 가지튀김까지 상상을 뛰어넘는 이색적인 요리들이 한가득이다. 특히 부라타치즈 가지튀김은 인기 메뉴 중 하나인데, 그냥 먹어도 맛있는 치즈의 겉면에 두툼한 튀김옷을 입혀 겉바속촉을 제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 짭조름한 맛을 잡아줄 가지튀김까지 집어먹다 보면 금세 한 접시를 비우게 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