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JTBC <팬텀싱어 3> 우승팀, 라포엠 화보와 인터뷰 공개 part.2

‘성악 어벤저스’를 꿈꾸던 네 남자는 그렇게 라포엠으로 하나가 됐다.

BYESQUIRE2020.09.28
 
 

JUST 4 OF US, LA POEM

 
(왼쪽부터) 체크 코트 맨온더분.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패딩 트리밍 트렌치코트 에르노. 버건디 터틀넥 에스.티. 듀퐁 파리. 체크 패턴 스웨터 프라다. 체크 블루종 산드로 옴므. 브라운 터틀넥 H&M.

(왼쪽부터) 체크 코트 맨온더분.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패딩 트리밍 트렌치코트 에르노. 버건디 터틀넥 에스.티. 듀퐁 파리. 체크 패턴 스웨터 프라다. 체크 블루종 산드로 옴므. 브라운 터틀넥 H&M.

 
버건디 오버 코트 msgm by G 494 옴므 플러스.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버건디 오버 코트 msgm by G 494 옴므 플러스.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버건디 오버 코트 msgm by G 494 옴므 플러스.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버건디 오버 코트 msgm by G 494 옴므 플러스. 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정민성

 
곡 선정 과정에서는 특별히 주도하는 분이 있나요?
채훈 형이 리더로서 큰 그림을 그리고, 의견을 많이 주면서 저희를 끌고 가는 편이에요. 그리고 저희도 각자의 의견을 많이 보태면서 잘 따라가고요.
제가 보기엔 각자 역할이 나뉘어 있는 거 같아요. 저는 이런 게 어떨까, 저런 게 어떨까, 이런 식으로 다양한 의견을 뭉뚱그려서 던져보면 성훈이는 그걸 정리하는 편이고요. 게다가 유럽에서 오페라 가수로 활동한 덕분인지 노래뿐만 아니라 무대 연출과 이미지적인 부분까지 구상하는 데 능해요. 기훈이는 자기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정확히 판단해서 자기 부분에 대한 의견을 바로바로 주는 편이죠. 그리고 민성이는 대체로 다 받아들이는 편인데 의외의 선곡 능력이 있어요. 결승 무대에서도 민성이가 찾은 곡들을 주로 불렀는데 그런 부분에서 좀 감각적인 면이 있죠.
정민성 씨는 예선에서 가요를 부르면서 심사위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잖아요. 그런데 성악가라서 대중가요는 별로 안 들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지 않나요?
아무래도 성악가라는 직업군의 취향보단 개인의 취향이 두드러지는 거 같아요. 저는 가요나 성악보다 악기나 기악곡을 많이 듣는 편이거든요.
저는 클래식만큼이나 대중가요 발라드 곡들도 정말 좋아해요.
저도 가요 많이 듣고, 아이돌 음악도 많이 들어요. 가요는 클래식보다 듣기가 편하기도 하고요.
다양한 외국어 노래를 소화하기도 했는데, 모르는 언어를 익히는 과정도 만만치 않을 거 같아요.
일단 한국어도 마찬가지인데 일상적인 대화에서의 발음과 노래할 때의 발음 간에 차이가 많아요. 그래서 그것에 대해 공부를 정말 많이 하게 돼요. 의견도 많이 나누고.
팝 가수의 영어 발음과 성악가의 영어 발음도 굉장히 달라요. 성악가는 입을 더 크게 벌리고 공간을 많이 쓰니까 평소에 편하게 발음할 수 있는 것도 둔탁하게 표현될 가능성이 있거든요. 어떻게 보면 어눌하게 들릴 수도 있고. 그래서 언어에 대해 늘 신경 써야 돼요.
박기훈 씨와 유채훈 씨는 트리오 경연 이후로 결승 무대까지 쭉 한 팀에 있었어요. 유채훈 씨가 박기훈 씨를 ‘원픽’으로 찍어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당시 기분이 어땠나요?
너무 설레는 게 보였어.(웃음)
저는 솔직히 채훈 형이 저를 그렇게 생각해주는지 몰랐어요. 그래서 표정을 감출 수 없었죠.(웃음) 너무 고마웠던 게, 그때 많은 사람들이 채훈 형과 같은 팀이 되고 싶어서 형 주변에 둘러앉아 있었잖아요. 그런데 거기서 자기 원픽이 저라고 하는데, 정말 너무 고마웠죠.
그때가 기훈이랑 성훈이랑 같이 ‘Requiem’ 무대를 끝낸 뒤였는데 사실 저는 둘 다 계속 잡고 싶었어요. 그런데 만약 계속 이렇게만 가면 제가 원하는 팀이 되기 어려울 수도 있지 않을까 싶어서 마음이 조마조마했어요. 그리고 제 앞에 사람이 많은데 제가 우유부단하게 굴면 이 사람들도 손해를 볼 테니까 확실하게 얘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한편으로 성훈이한테는 좀 미안했어요. 왜냐면 성훈이한테도 마음이 있는데 기훈이가 너무 불안해하는 게 보여서 기훈이부터 먼저 잡아줘야겠다고 생각했던 거거든요. 
 
 
체크 코트, 러플 블라우스 모두 프라다.

체크 코트, 러플 블라우스 모두 프라다.

 
체크 코트, 러플 블라우스 모두 프라다.

체크 코트, 러플 블라우스 모두 프라다.

최성훈

 
라운드마다 늘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들었나 봐요.
정말 그렇게 생각했어요. 결승에 올라갈 거란 생각은 못 하겠더라고요.
라운드마다 경연 당일까지만 생각하게 돼요. 다들 이번 라운드에서 어떻게 될지 그것만 보고 가니까 그전에 내가 어디에서 왔는지 이런 것도 생각할 겨를이 없어요.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남는 무대를 말해줄 수 있을까요?
전 결승 첫 무대인 안드레아 보첼리의 ‘Nelle Tue Mani’가 기억에 남아요. 라포엠으로서 공식적인 첫 무대였으니까.
제가 찾은 곡이기도 한 ‘Mademoiselle Hyde’ 부를 때 정말 재미있게 했던 거 같아요. 형들이랑 즐겁게 공연했다는 기분을 느꼈거든요.
라포엠으로서는 ‘The Rose’가 가장 인상에 남아요.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선곡했던 만큼 행복했던 순간들이 떠올라서 눈물도 많이 났어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무대는 매번 달라지는 거 같은데 지금은 존 노랑 같이 했던, 듀엣 무대에서 부른 ‘Addicted to You’가 기억나네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다는 기분을 느낀 곡이었어요.
개인적으로는 콰르텟 두 번째 경연에서 부른 ‘Falling Slowly’가 기억에 남아요. 사실 경연에서 부른 곡 중에서 가장 화제성이 없었던 곡인데 경연에 맞는 성격의 노래는 아니었던 거 같아요. 하지만 정말 제가 좋아하는 분위기의 곡이었고, 요즘에도 종종 듣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기훈이가 안 쓰던 가성을 연습해서 내기도 했고요. 라포엠으로서는 ‘샤이닝’이 가장 생각나는데, 그 전 무대에서 처참하게 낮은 점수를 받고 만회하고자 부른 곡이라 그런가 싶기도 해요.
박기훈 씨가 쓰지 않던 가성을 연습한 것처럼 솔리스트로 활동할 때는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던 것을 팀의 일원으로서 시도하게 되는 경우가 있을 거 같아요.
성훈이도 두성 발성을 쓰는데 육성으로도 노래했고, 민성이는 바리톤인데 테너 음역대까지 커버하기도 한 적이 있으니까요. 기훈이는 정말 음색이 강한 리릭 스핀토 테너인데 완전히 힘을 풀고, 소위 말하는 ‘공기 반 소리 반’을 했죠.(웃음) 사실 그러면 목이 상하거든요. 쓰지 않던 창법을 갑자기 쓰니까요. 그래도 그 곡을 표현하기 위해 자기 살을 깎아가며 노력하더라고요. 보통 하지 않던 걸 할 때는 두렵고 예민해지는데 다들 적극적으로 임했어요.그럴 때 정말 한 팀이라는 기분을 제대로 느낄 거 같아요.
진짜 든든해요, 누가 옆에 있다는 건. 혼자 무대에 서는 것보다 의지가 되니까.
저는 중창 팀을 너무 하고 싶었어요. 4중창 특유의 희열이 있거든요. 무대에서 화음이 딱 맞고 사운드가 확 터진다는 느낌을 받을 때 느껴지는 카타르시스가 있어요. 그래서 이제 무대에서 혼자 노래하면 허전할 거 같아요. 그리고 음악적으로든 사적으로든 고민이 있으면 같이 얘기할 친구가 생겼다는 점에서 의지가 되죠.
외국에서 카운터테너로 혼자 활동하면서 힘든 부분이 많았어요. 물론 음악 하는 사람들이 다 힘들겠지만 카운터테너는 상대적으로 수가 적다 보니 혼자 고민하는 시간이 많아지더라고요. 〈팬텀싱어 3〉에 도전한 건 혼자 가야 할 것 같은 길에서 가족 같은 동료를 찾고 싶었기 때문이에요. 그런데 정말 좋은 멤버들을 만나 우승까지 했으니까 너무 큰 선물을 받은 거죠.
 
 
JTBC 〈팬텀싱어 3〉 우승팀, 라포엠 화보와 인터뷰 공개 part.1
더 보러가기〉 
 
*인터뷰 풀버전은 에스콰이어 10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eyword

Credit

  • DIGITAL EDITOR 남윤진/오정훈
  • CONTRIBUTING EDITOR 민용준
  • PHOTOGRAPHER 임한수
  • STYLIST 안주현
  • HAIR & MAKEUP 이소연
  • ASSISTANT 손형명
  • DIGITAL DESIGNER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