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신사, 용산, 망원, 고척, 광화문의 서울 대표 탕수육 맛집 5

고기와 튀김의 적절한 조합으로 메인보다 더 메인 같은 탕수육을 맛볼 수 있는 곳.

BYESQUIRE2021.08.26
중식당에 가면 메인은 아니더라도 꼭 사이드로 시키고 싶은 메뉴가 있다. 바로 탕수육. 오죽하면 중식당이 맛집인 줄 알려면 그 집의 짜장면과 탕수육을 먹어보라는 말이 나왔겠는가. 탕수육은 제대로 하는 집에 가서 먹어봐야 한다. 클래식한 탕수육의 매력에 빠져 잠시 꿔바로우에 흔들렸던 마음이 돌아올지도 모른다.
 
 

가담  

가담가담가담가담가담가담
신사동에서 탕수육 잘하는 집을 찾는다면 가담으로 가자. 평범해 보이는 중식당이지만 창의적인 탕수육을 맛볼 수 있다. 바로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인 고추 탕수육이 그 주인공. 고추 탕수육은 위에 누룽지가 함께 올라가 바삭함을 원하는 ‘찍먹파’도 만족스러울 식감이다. 또 다른 메뉴인 탕수육은 바삭함과 동시에 부드러움이 느껴진다. 고기 두께는 얇고, 식감은 연한 편이며 밑간이 적당히 되어 있어 끝에는 감칠맛이 난다. 소스가 부어져 나오는데, 적절한 산미와 단미가 느껴져 튀김과도 잘 어울린다.
 
 

취화원

@tmxpffkzla @tmxpffkzla 취화원취화원@tmxpffkzla @tmxpffkzla
취화원은 짬뽕 맛집으로 알려져 있는 고척동 중식당이지만, 탕수육까지 먹어줘야 하는 맛집이다. 두껍지 않은 탕수육은 식감이 부드러워 먹기에 편하고, 겉은 바삭한데 안은 아주 쫀득한 매력적인 맛이다. 찹쌀 탕수육보다는 좀 더 ‘땡땡한’ 쫀득함을 느낄 수 있으며, 탕수육 본연의 맛을 잘 살렸다고 할 수 있다. 찍먹과 부먹 모두 만족할 수 있도록 소스가 따로 제공된다는 점도 장점이다. 소스의 질감은 약간 걸쭉한 편이다.  
 
 

백년가짬뽕

백년가짬뽕백년가짬뽕백년가짬뽕백년가짬뽕백년가짬뽕백년가짬뽕
광화문역 2번 출구에 자리한 백년가짬뽕은 각각의 메뉴가 특색이 있어 유명한 곳이다. 짜장면은 꾸덕꾸덕하기로 유명해 고객 만족도 1위를 받은 바 있고, 차돌 향이 강하게 풍기는 짬뽕도 인기가 좋다. 여기에 꼭 빠질 수 없는 메뉴가 바로 탕수육이다. 탕수육은 동글동글하게 튀겨 고기와 튀김이 적당한 비율로 이뤄져 있다. 이 때문에 쫀득쫀득한 느낌이 강한 찹쌀 탕수육에 가깝다. 특히 백년가짬뽕의 탕수육은 끝 맛에 소스보다 담백한 고기 맛이 많이 남는 편이기 때문에 소스 맛이 더 배길 원한다면 담가 먹는 것을 추천한다.
 
 

가원

@5wens @hanaworks@hanaworks가원가원@5wens @5wens
찍먹, 부먹도 아닌 볶아서 나오는 정통 탕수육을 좋아한다면 망원동 가원으로 가보자. 튀김이 워낙 바삭한 편이라 시간이 지나도 눅눅한 느낌이 덜하다. 가원의 탕수육은 소스가 많이 달지 않아 간장을 찍어 먹어도 좋을 만큼 간이 세지 않다는 게 특징이다. 독특하게도 비건을 위한 가지 탕수육과 버섯 탕수육도 준비되어 있는데, 두 가지 메뉴 모두 어디서도 맛보지 못할 맛과 식감으로 인기 메뉴로 등극했다. 탕수육 외에 마파두부 밥, 굴 짬뽕 등 식사 메뉴도 추천한다.  
 
 

주사부

@gb0021@gb0021주사부주사부주사부@kspring917@kspring917
무려 100년을 이어온 3대째 집으로, 가문에서 내려온 비법으로 요리하는 곳이다. 탕수육 소스에서 샐러리 향이 느껴지는 전형적인 중국식 스타일이며, 산미보단 단미가 강하다는 게 특징이다. 튀김 자체에 시즈닝이 되어 있어 소스가 없어도 맛이 강하게 느껴진다. 소스는 부어져 나오지만 탕수육의 튀김 자체가 바삭해서 눅눅하지 않게 먹을 수 있다. 주사부의 탕수육은 맛있게 먹는 팁이 있다. 연근, 목이버섯, 당근 등이 소스와 잘 어울려 고기와 함께 곁들여 먹으면 식감도 더 살아나고, 향긋한 맛도 배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