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LIFE

제철을 맞은 오징어 요리 맛집 4

<오징어게임>이 대세인 요즘이야말로 진짜 ‘오징어 시즌’이다.

BY남윤진2021.10.15

통통김밥

@tongtong_gimbab@tongtong_gimbab@tongtong_gimbab
오징어요리 맛집을 소개하는데 웬 김밥집이 등장하는지 의아해할 법도 하다. 하지만 통통김밥의 불오징어김밥은 꼭 한 번 맛봐야 하는 강한 중독성의 오징어요리 중 하나다. 아낌없이 속재료를 꽉 채워 단면 지름이 무려 50mm에 달하는 통통김밥의 김밥은 청와대에 납품한 김밥, 이영자가 추천한 김밥 등 높은 유명세에 비례하는 소문난 그 ‘통통한 맛’을 짐작하게 만든다. 구수한 시래기와 아삭한 김치가 조화를 이루는 건강한 현미김밥뿐만 아니라 짭조름한 맛이 별미인 멸치김밥, 매콤한 오뎅김밥 등 이곳의 모든 김밥 메뉴는 현미밥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덕분에 놀라운 김밥 사이즈를 보고 두둑한 뱃살을 얻게 될까 걱정이 앞선 사람들 또한, 한시름 내려놓고 마음 가는 대로 온갖 메뉴를 주문해 실컷 맛볼 수 있다. 특히 알싸한 양념의 오징어무침을 넣은 불오징어김밥은 처음엔 ‘못 먹겠다’ 싶을 정도로 맵게 느껴져도 곧 자꾸만 생각나게 하는 마성의 김밥이다.
 

여로집

@yolos1971@yolos1971@yolos1971@yolos1971
영등포시장 맞은편 먹자골목에 위치한 여로집은 매운 음식 좀 즐긴다는 ‘맵부심’ 있는 사람이라면 주기적으로 찾을 만한 곳이다. 고춧가루와 마늘로만 맛을 낸 시뻘건 양념의 오징어초무침, 무채와 미나리를 넣고 볶아 개운한 맛이 일품인 오징어볶음 등 여로집의 빨간 메뉴들은 대부분 몇 번 집어먹다 보면 순식간에 입안이 얼얼해지고 만다. 차오르는 눈물, 가빠지는 호흡에도 기본 반찬으로 나오는 데친 콩나물과 동치미는 조금 아껴둘 것을 추천한다. 상추에 콩나물을 딱 한 젓가락 함께 올려 여러 차례 쌈을 싸 먹고 나면 무언가 살짝 모자란다 싶은 기분이 들 것이다. 바로 그때가 적절한 타이밍인데, 곧장 큰 사발에 밥과 김가루를 넣고 비빈 뒤 크게 한 술 퍼먹으면 절로 눈이 감기는 동시에 분주하게 움직이는 입 밖으로 외마디 감탄이 터져 나온다.  
 

뱃고동

@yoondol808@yoondol808@yoondol808@yoondol808
손님마저 대를 이어 찾아오는 뱃고동은 무려 30여 년 전인 1990년에 문을 열었다. 처음 방문할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손님은 어느새 자신의 자녀를 데려오고, 부모님과 자주 들르던 몇몇 손님은 추억 속 맛집인 이곳을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애틋한 가족 모임의 장소로 삼곤 한다. 평일 점심시간에는 근처 압구정 일대 직장인들의 든든한 끼니를 책임지며 많은 이들에게 소울푸드를 대접하는 따뜻한 식당으로 자리해온 곳. 다수의 손님들은 친정처럼 푸근한 분위기의 뱃고동을 오징어전골, 오징어불고기 같은 메뉴로 기억할 테지만 진정 오랜 단골손님들은 다름 아닌 ‘오징어튀김’을 맛보러 온다. 냄비 속 부글부글 익어가는 음식을 기다리면서 하나씩 집어먹거나 오징어볶음양념에 푹 찍어 매콤한 맛을 더하면, 잊을 수 없는 옛 정취의 맛을 입 안 가득 느낄 수 있다.  
 

봉산옥

@mat_poleon@mat_poleon@mat_poleon
2019년부터 3년 연속 미쉐린 가이드에 선정된 봉산옥은 만둣국, 열무회국수 등 한 가지 메뉴로만 유명해진 것이 아니다. 황해도 출신 시어머니의 비법을 전수받아 이북의 맛을 그대로 재현한 봉산옥 메뉴 중 단골손님들에게 각자 빼놓을 수 없는 최애 메뉴를 꼽아보라고 한다면 두말할 것도 없이 ‘오징어순대’라고 답할 것이다. 오징어 몸통에 다리와 각종 채소를 다져 만든 속을 채워 넣고 찐 다음, 두툼하게 썰어내 다시 한번 부친 오징어순대는 갓 나온 따끈한 그 때의 맛이 제맛이다. 접시 한 켠에 같이 나오는 명태식해를 곁들이면 소주 한두 병쯤은 금세 비울 수 있을 완벽한 안주가 되고, 고소한 찹쌀이 들어있어 맛있는 한 끼 식사로도 훌륭하다.
 
 
_프리랜서 에디터 박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