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53세인 마이크 타이슨, 15년 만에 링에 오른다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WBA, WBC, IBF 세 복싱협회 최초 헤비급 챔피언인 그가 자선 경기를 위해 다시 훈련을 시작했다.

WBA, WBC, IBF 세 복싱협회에서 최초로 헤비급 챔피언에 오른 마이크 타이슨이 15년 만에 링에 오릅니다. 올해 만 53세인 그는 노숙자와 약물 중독자를 위해 자선 경기에 출전한다는군요. 2005년 은퇴 이후 이번 경기를 위해 다시 훈련을 시작한 마이크 타이슨의 근황을 확인해보세요. 녹슬지 않은 챔피언의 모습이 아직까지 남아있네요.

WBA, WBC, IBF 세 복싱협회 최초 헤비급 챔피언인 그가 자선 경기를 위해 다시 훈련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