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로컬에 가고 싶어? 시골 민박집 5

영주, 전주, 양평, 단양, 삼척에서 보내는 특별한 스테이.

BYESQUIRE2020.08.19
좌: 모악산의 아침 / 우: 향초목원

좌: 모악산의 아침 / 우: 향초목원

영주 무섬마을 김욱가옥

@yoribogo_@yoribogo_@yoribogo_@yoribogo_
경상북도 영주에는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는 뜻의 무섬마을이 있다. 낙동강 줄기가 3면을 흐른다고 해 ‘수도리’라는 지명을 가지게 되었다. 마을 전체엔 50가구가 채 안 되는 주민들이 살고 있고, 이중 38개가 전통가옥이다. 그중 김욱가옥을 특별히 추천한다. 사대부 가옥의 전형적인 고택은 아니지만, 초가집 주변의 잘 가꿔진 정원과 나무들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운 집이다.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힐링 스테이를 원한다면 이곳이 정답. 나름 에어컨, 선풍기, TV, 드라이기, 커피포트까지 갖췄다. 주변 관광지로는 전통 한옥체험관, 외나무다리 등이 있다.
 
주소 경북 영주시 문수면 무섬로234번길 27
연락처 010-7142-1533
기준 인원 2인 (최대 4인)
정보 바로가기
 
 

전주 모악산의 아침

@travel_moa@travel_moa@travel_moa@travel_moa@travel_moa
전주 한옥마을도 좋지만, 이번엔 모악산 아래에서 아침을 맞이하는 게 어떨까? 모악산의 아침은 전주 시내에서도 멀찍이 떨어진 한적한 시골에 위치한 단체 숙소로 적합한 저택이다. 방 4개, 화장실도 4개, 거실, 부엌, 테라스까지 갖췄으며, 넓은 잔디 바깥으론 15대까지 주차가 가능한 넓은 대지의 프라이빗 숙소다. 거실 널따란 창문 밖으론 대나무 전경이 보이고, CD플레이어와 피아노, 빔프로젝터를 이용할 수 있다. 단독 숙소이기 때문에 가격이 있는 편이지만 한적한 곳에서 다른 이들과 마주칠 필요 없어 비대면 휴가로 적합하다.
 
주소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인2길 25-48
연락처 010-9286-7975
기준 인원 6인 (최대 15인)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양평 굿셀하우스

@goodcell.house@goodcell.house@goodcell.house@goodcell.house@goodcell.house@goodcell.house
서울 근교에 좋은 숙소가 많지만, 다녀온 이들의 호평이 자자한 곳이 있다. 굿셀하우스는 자연에서의 평화로운 휴식을 위한 독채 민박으로, 아담한 정원과 테라스가 있는 27평 숙소다. 복도에서 문을 열고 나오면 바로 테라스로 이어진다. 거실과 방 사이 중문이 있어 공간을 분리해 이용할 수 있으며, 방과 화장실은 각 2개씩이다. 또, 테라스에서 나와 마당으로 향하면, 나무마다 야외 전구에 불이 켜져 가족, 지인들과 함께 프라이빗하고, 소박한 바비큐를 즐길 수 있어 좋다.
 
주소 경기 양평군 지평면 대평평장길 107-3
연락처 010-6832-1073
기준 인원 6인 (최대 10인)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단양 가고픈흙집

@gagopoonmud@gagopoonmud@gagopoonmud@gagopoonmud@gagopoonmud
차 경적 울리는 소리 대신 새소리, 물소리, 풀벌레 소리가 들리는 시골집. 가고픈흙집은 황토 흙과 참나무, 돌로 빚어 올린 향토 숙소다. 이곳은 독채이긴 하지만, 한 팀만 받진 않는다. 은방울, 섬초롱, 사랑초, 매화, 동백, 청안 총 6개의 동이 있다. 깡촌 시골이라 심심할 것 같다고? 앞개울에 나가 물놀이도 하고, 차도 끓여 마시고, 중간중간 돌에 새겨진 글귀도 읽고. 밤이 되면 장작불 피워서 군고구마 먹고, 마루에 앉아 숲의 정취를 느껴보자. 혹시 말동무가 필요하다면, 숙소 주인 ‘흙집형님’과 두런두런 이야기해도 좋다. 세상 시름 다 떨쳐버렸는지도 모르게 꽉 찬 하루가 저물어 갈 것.
 
주소 충북 단양군 단성면 양당1길 75
연락처 010-6436-8595
기준 인원 2인 (최대 6인) 객실 별 상이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삼척 향초목원

@eeeee_hj @seo__hanbit@seo__hanbit@eeeee_hj
숨을 들이켜기만 해도 폐가 건강해질 것만 같은 산장, 향초목원. 삼척 산골짜기에 위치한 향초목원은 2동이 모두 단독으로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한 산장이다. 숲 자체도 좋지만, 나무로 지어진 오두막이 그 자체만으로 이국적이다. 도무지 거리를 가늠할 수 없는 산과 나무들, 오두막 밑으로 널따란 꽃밭이 펼쳐져 있다. 흔히 코로나로 인해 여행이 마렵다고 할 때 주저 없이 찾아가기 좋다. 여름철엔 바비큐를 위해 숯, 그릴, 토치, 집게 등을 빌려준다. 넉넉한 인심이 마음을 푸근하게 만든다.  
 
주소 강원 삼척시 가곡면 탕곡길 473-174
연락처 010-3364-0089
기준 인원 5인 (최대 8인)
블로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