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세 번째 정규 앨범 페이탈 러브로 컴백하는 몬스타 엑스의 셔누와 주헌을 만났다 part.2

일요일 밤 12시, 셔누와 주헌을 만났다. 몬스타엑스의 해는 지지 않는다.

BYESQUIRE2020.10.22
 
 

WINDING DOWN THE NIGHT

 
 
각자 라이프스타일에 변화가 생기지는 않았나요?
셔누 초반에는 하던 일들이 다 중단되면서 뜻하지 않게 휴식 시간이 많이 생겼어요. 다행히 연습실에 운동기구들을 사둬서 피트니스 센터에 가지 않고 홈 트레이닝도 하고 연습실에서 춤추고 노래도 하면서 자기 계발 시간을 가졌어요. 쉬는 시간이 많아지니까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세상이 빠르게 변하는 것 같으니 한탄하지 말고 적응해야겠다는 생각도 들고. 이게 기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위기가 기회란 말이 있잖아요. 이런 시국에 엔터테이너로서 제 역할을 돌아보게도 되고. 더 많은 분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자고 다짐도 하고요.
주헌 형 말대로 오히려 이때 더 달려보자는 생각이 강해졌어요. 이 시간을 나한테 집중해서 뭔가를 해놔야 나중에 써먹을 수 있겠단 생각이 들더라고요. 전보다 생활은 단조로워졌지만 내면은 더 단단해진 것 같아요. 쉬면서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많아지니까 나한테 필요한 게 뭔지 진지하게 돌아보게 된 것 같아요.
 
코듀로이 코트 프라다. 슬리브리스 톱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팬츠 51퍼센트. 부츠 지방시. 벨트 토즈. 네크리스 킹크로치.

코듀로이 코트 프라다. 슬리브리스 톱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팬츠 51퍼센트. 부츠 지방시. 벨트 토즈. 네크리스 킹크로치.

 
레더 셔츠, 스트라이프 셔츠, 타이 모두 51퍼센트. 팬츠 아크네 스튜디오. 벨트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레더 셔츠, 스트라이프 셔츠, 타이 모두 51퍼센트. 팬츠 아크네 스튜디오. 벨트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그나마 그런 시간들이 있어서 견디는 것 같아요. 다들 자신에게 집중하면서 어떻게라도 시간을 의미 있게 쓰려고 노력하잖아요.
주헌 이 사태가 언제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내가 지금 준비하는 것으로 뭔가를 터트리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다들 조용히 뭔가 준비하고 있을 거예요. 무조건.(웃음).
요즘 하루 중 사소하지만 행복감을 주는 건 뭔가요?
주헌 잠들기 전에 유튜브나 인터넷에서 TED 같은 좋은 강의나 명언 찾아 보는 걸 좋아해요. 제 롤 모델이 마이클 잭슨이라 일주일에 최소 두 번은 마이클 잭슨을 찾아 보는데, 그가 한 이야기 중에 “음악에 저를 담아요”라는 말이 무척 인상 깊었어요. 그리고 어느 분인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유명한 발명가나 시대를 앞서간 대단한 사람들에게는 처음엔 비난과 비판이 쏟아지지만 그 힘든 고난을 감당하고 이겨낼 때 탤런트, 재능이 된다. 그러니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했던 강연. 그런 것들을 찾아 보면서 위로받아요.
셔누 저는 정말 사소한 건데, 그냥 숙소에 들어갔을 때 음식이 있으면 행복해져요.(웃음) 김밥이나 뭐 그런 것.
그런 게 진정한 소확행이죠.(웃음) 셔누는 예능 프로그램 보니까 정말 복스럽게 잘 먹더라고요.
셔누 저는 싫어하는 음식이 없어요. 다 잘 먹어요.
평소에 몸 관리는 어떻게 해요?
셔누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마음껏 먹고 운동해요. 너무 열심히 하는 분들이 많아서 식단을 관리한다고는 할 수 없겠네요. 그냥 정크 푸드로 한 끼 먹으면 다음 식사는 샐러드나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주스 같은 걸로 깨끗하게 먹으려고 노력하는 정도로만 신경 써요.
주헌 저는 크로스핏을 해요. 특별한 게 있다면 요즘 물을 하루에 2리터씩 꼬박꼬박 마시는 것 정도예요. 은근 정말 힘든데 수시로 물병을 들고 다니면서 마셔요. 물을 잘 마시니까 몸이 일단 가벼워지더라고요. 아침에 일어날 때 몸도 가벼워지고. 운동할 때 노폐물 배출도 잘되는 거 같고 피부도 쫀쫀해지는 느낌이라 꼭 지키고 있어요.
 
 
세 번째 정규 앨범 페이탈 러브로 컴백하는 몬스타 엑스의 셔누와 주헌을 만났다 part.1
더 보러가기〉
 
*화보와 인터뷰 풀버전은 에스콰이어 1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Keyword

Credit

  • FASHION EDITOR 신은지
  • CONTRIBUTING EDITOR 김루비
  • PHOTOGRAPHER 채대한
  • STYLIST 이민규
  • HAIR 백흥권
  • MAKEUP 이나겸
  • DIGITAL DESIGNER 이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