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빈센트가 '여자 데이빗 보위'라고 불리는 이유 | 에스콰이어코리아
LIFE

세인트 빈센트가 '여자 데이빗 보위'라고 불리는 이유

세인트 빈센트의 새 앨범은 1970년대 무드로 그득하다. 그리고 동시에 센세이셔널하다.

ESQUIRE BY ESQUIRE 2021.06.03
 
 

FEEL THE VIBE!

 
세인트 빈센트가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2016년(당시 그녀는 모델 카라 델레바인과 열애 중이었다), 〈에스콰이어〉 UK는 그녀를 생소해할 독자를 위해 몇 가지 수식어를 사용했다. ‘천사 같은 미녀’, ‘괴짜 같은 미국의 행위예술가 겸 가수’, ‘보라색 변기 모양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르는 실험적 스타일의 아티스트’ 그리고 ‘여자 데이비드 보위’.
 
지난 3월 발매된 세인트 빈센트의 새 싱글 ‘Pay Your Way in Pain’ 역시 데이비드 보위의 영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데이비드 보위의 ‘Oh! You Pretty Things’ 스타일로 운을 뗀 노래는 곧 TV 쇼 〈딧 카벳 쇼〉 버전의 ‘Young Americans’로 연결된다. 뮤직비디오에서 선보인 그녀의 새로운 스타일도 마찬가지다. 몽롱한 1970년대 중년 여성의 이미지가 가미된 ‘신 화이트 듀크(데이비드 보위의 페르소나 중 하나)’라고나 할까. 하지만 5월 14일에 출시된 새 앨범 〈Daddy’s Home〉은 1970년대의 소울과 R&B에 좀 더 깊이 천착한다. 2017년에 발매한 히트 앨범 〈Masseduction〉에서 데이비드 보위로 대변되는 글램록 스타일이 빠지고 초기의 스티비 원더나 슬라이 앤드 더 패밀리 스톤, 글래디스 나이트가 들어왔달까. 그녀 자신의 설명에 따르면 ‘일종의 구조 전환’이다.
 
중요한 건 음악 스타일은 이 앨범이 지닌 장점의 일부일 뿐이라는 것이다. 최근 그녀는 한 마스터클래스 강좌에서 “당신에게 필요한 건 귀, 그리고 성찰입니다”라고 말했는데, 그녀에 대해 조금만 더 깊이 알아보면 이 앨범 자체가 성찰로 가득 차 있다는 걸 알게 된다. 〈Daddy’s Home〉은 그녀의 아버지를 통해 스스로를 미국 권력의 붕괴와 연결 짓는다. 세인트 빈센트, 즉 애니 클라크의 아버지는 주가조작을 통한 자금 세탁 혐의로 2010년 텍사스에서 징역 12년형을 받았다. 그와 공범들은 해당 조작으로 1만7000여 명의 투자자에게서 약 3500만 달러를 착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0년대 뉴욕의 미학과 존 캐서비티즈 감독의 영화에나 나올 법한 스타일 뒤에 이런 걸 숨겨놓는 건 그녀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윌로 페론은 이렇게 말했다. “사회의 부조리함을 고발하며 섹시함을 보여줄 수 있는 여성 뮤지션은 지금껏 존재하지 않았어요.”음악 스타일은 바뀌었을지언정, ‘여자 데이비드 보위’ 그녀가 다시 돌아온 것이다.
 

Keyword

Credit

    EDITOR 오성윤
    WRITER Johnny Davis
    PHOTO Zackery Michael
    TRANSLATOR 오태경
    DIGITAL DESIGNER 김희진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