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자화상, 소더비 경매 예정

예상 낙찰가는 한화 약 355억.

BYESQUIRE2021.09.23
@sothebys@sothebys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자화상 ’나와 디에고(Diego y yo)’가 경매에 출품됩니다. 1949년에 그려진 해당 작품의 가치는 한화 약 355억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해당 금액으로 판매가 이뤄진다면 프리다 칼로는 경매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작품을 그린 여성 예술가이자 라틴 아메리카계 예술가로 기록될 예정입니다. 경매는 오는 11월 뉴욕 소더비에서 열릴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