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보이 사냥꾼' 황교익 백종원 디스전 시작? | 에스콰이어 코리아 (Esquire Korea)

황교익이 또 다시 백종원을 저격했다. 백종원도 이번 만큼은 제대로 응답했다. 두 사람의 디스전은 12월 14일 제대로 개막을 알렸다. | 맛집,푸드,페이스북,막걸리,백종원

황교익이 또 다시 백종원을 저격하는 영상과 글을 올려 화제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는 지난 12월 11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를 통해 백종원의 무분별한 설탕 사용에 대해지적한 것이다. 황교익은 ‘[다섯 가지 맛 이야기] 두 번째 에피소드, 단맛’을 1, 2부에 걸쳐서 방송했는데 1부 영상에서 “단맛이 강한 음식을 맛있다고 착각하게 되는데 이 일을 가장 잘하는 분이 백종원”이라 언급했고 “백종원의 설탕 사용은 법적인 문제가 없지만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렸다”라며 문제를 제기했다.또한 2부에서는 "음식의 레시피를 제대로 즐기려면 백종원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며 “백종원의 방송용 레시피를 따라해 봤자 그 맛이 안 나는데 그 이유는 MSG를 넣는 장면이 빠졌기 때문이라고 얘기했다. 이어서 황교익은 “방송관계자에게 물어봐도 (백종원이) MSG를 넣는다고 하더라. MSG 넣는 요리사는 실력 없다고 생각할 수 있으니 제작진들이 그 부분을 편집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황교익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겸 방송인을 비난한 일은 비단 이번뿐만이 아니다. 지난 2016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백종원의 레시피는 모두 외식 업체 레시피”라며 “외식업체는 싸구려 음식재료로 맛을 내는 방법을 알고 있는데 백종원도 딱 그 정도 음식 수준이다”라고 평했다. 또한 올 10월에는 자신이 운영 중인 페이스북에 백종원이 출연 중인 SBS ‘골목식당’의 한 장면을 캡처해 올린 후 조작 방송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의 주장은 백종원이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막걸리 브랜드를 구별하는 것은 ‘신의 입’이 아닌 이상 말도 안 되며 설령,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해서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건 아니라는 것이었다.가장 최근인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익 TV의 ‘단 맛’은 두 편으로 나뉘었는데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란 글을 올려 ‘슈가보이’ 백종원에 대한 저격이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백종원 역시도 이번 만큼은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었는지 온라인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만히 참고 있지만은 않았다. 지난 14일, 온라인 매체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황교익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잘 모르지만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으로 존경하는 분”이라고 말한 뒤,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요즘은 평론가적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 현재 백종원이 아닌 예전 프로그램 재방송만 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라며 반박했다.한편, 황교익은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란 글을 올렸던 것이 빈말이 아니었음을 증명하듯이, 백종원에 대해 다시 글을 올렸다. 14일 백종원의 '이데일리' 인터뷰 전문이 올라오기 무섭게, 같은 날 자신이 운영 중인 페이스북에 "백종원이 인터뷰를 하였다. 토를 단다"며 글을 남긴 것이다. 황교익은 "백종원 개인에 대해 관심이 없다"는 말과는 달리,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백종원이 골목식당의 피디가 아니기 때문에 입장을 낼 위치가 아니다"라는 다소 격양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동안 묵묵부답으로 지내다 제대로 화답한 백종원과 다시 저격을 시작한 황교익. 두 사람의 디스전은 이제 막 시작인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