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그에게 음악이란? | 에스콰이어코리아
FOOD

크루그에게 음악이란?

예술로 탄생한 샴페인, 크루그에게 음악은 영감이다.

ESQUIRE BY ESQUIRE 2021.12.23
 
술이 있는 곳에 음악이 빠질 수 없다. 180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하는 크루그 하우스는 1843년 창립 이후 샴페인을 통해 경험하는 최상의 즐거움을 위해 새로운 방식을 꾸준히 모색해왔다. 소리에 대한 지각과 맛 사이의 특별한 관계를 발견한 CEO 매기 엔리케스는 크루그 하우스와 음악의 역사를 떠올렸다.
 
본능적으로 엔리케스는 다양한 감각의 상호작용을 통해 크루그 샴페인을 즐기는 순간을 더욱 향상시킬 방법을 탐구해왔다. 실제로 음악과 소리는 크루그 샴페인을 한 모금씩 마실 때마다 밀려오는 감각적 경험을 통해 무궁무진한 새로운 차원으로 안내한다. 이러한 정신과 이해를 바탕으로 탄생한 것이 ‘크루그 에코스’다. 음악에 대한 다양한 실험과 최근 도출된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크루그는 뮤직 페어링, 몰입형 경험 그리고 크루그 하우스만의 파격적인 테이스팅 및 이벤트를 통해 크루그의 세계관에 생명력을 불어 넣고 있다. 크루그 에코스의 기원은 약 한 세기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크루그 가문의 여러 구성원에게 음악을 향한 애정은 일종의 뮤즈 역할을 했다. 그렇게 탄생한 샴페인 중 크루그를 대표하는 술은 크루그 그랑 퀴베와 크루그 빈티지다.
 
크루그 그랑 퀴베는 심포니 오케스트라에 비유된다. 매년 달라지는 기후 조건과 상관없이 해마다 샴페인의 가장 풍부한 표현을 담고자 했던 조셉 크루그의 꿈이 크루그 그랑 퀴베의 출발점이었다. 피노 누아, 샤도네이, 뮈니에 등 3가지 품종을 활용했고, 개별 구획에서 생산된 그해의 와인과 리저브 와인을 배합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최소 10개 연도에 생산된 와인 120여 종이 크루그 그랑 퀴베에 풍성한 풍미와 아로마를 더한다. 크루그 빈티지는 그해의 음악을 함께 연주하는 뮤지션 집단에 비유된다.
 
특정 연도의 정수를 특별한 배합으로 포착할 것을 셀러 마스터가 결정하는 순간, 크루그 하우스의 크루그 빈티지가 비로소 탄생한다. 덕분에 특별함을 더하는 각각의 크루그 빈티지를 음악에 비유하자면 다양한 구획은 곧 뮤지션 집단이고, 3가지 포도 품종은 3가지 악기와 같다. 피노 누아, 샤도네이, 뮈니에 등 다양한 뮤지션이 모여 연주하는 하나의 곡이 바로 그 해의 음악에 대한 크루그의 해석인 것이다.

Keyword

Credit

    EDITOR 전소희(미디어랩)
    PHOTO 크루그
    DIGITAL DESIGNER 김희진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