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LIFE

현재의 기술과 과거의 디자인이 만나 탄생한 의자

현재성을 고집한 과거의 의자

BYESQUIRE2021.01.07
 
 

Revival

 
카리마테 애니버서리 에디션 암체어 154만원 프리츠 한센.

카리마테 애니버서리 에디션 암체어 154만원 프리츠 한센.

 
비코 마지스트레티(Vico Magistretti)가 태어난 지 100년이 됐다. 세기는 바뀌었으나 그의 유산은 지금까지도 유효하다. 그의 디자인을 여전히 우리 주변에서 찾을 수 있음은 물론이고, 그가 교육한 재스퍼 모리슨과 파트리시아 우르키올라 등의 핏줄을 타고 어디에서나 쉽게 찾을 수 있을 만큼 널리 번져 있다.
 
그와 연이 깊은 덴마크 브랜드 프리츠 한센이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카리마테 암체어’를 출시한 건 정말 다행이다. 1959년 비코가 이탈리아의 카리마테 골프 클럽을 위해 작업한 이 아름다운 디자인이 현대를 만났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소재와 공법으로 너도밤나무에 옻칠을 해 색을 입히고, 다이닝 체어라는 목적에 맞게 편하게 착석할 수 있도록 시트 높이와 등받이 디자인을 개선했다. 기존의 좌석 시트는 짚으로 만들어 부패될 걱정이 있었지만, 이번 제품은 현재 기술에 맞추어 110m의 아마 섬유를 엮어 안전하고 더 편하다. 전체적으로 가볍고 날렵한 모습이다. 마지스트레티의 디자인 철학은 현재와 단순성에 있다. 그는 불확실한 미래가 아닌 현재의 기술에서 영감을 받고, 그 기술을 통해 가능한 한 가장 올바른 방법의 디자인을 추구했다. 현재의 가장 좋은 방법으로 디자인 원형을 살린 이 의자는, 그래서 마지스트레티의 철학에 대한 프리츠 한센의 답이라 할 수 있다.
 
빨강과 검정 두 색상으로 출시된 카리마테 암체어는 홀로 두어도 제 역할을 충실히 하지만, 다이닝 체어인 만큼 테이블과 여러 개의 의자를 같이 둘 경우 더 매력적이다. 개념적인 단순성을 추구한 비코는 가구 홀로 튀는 것보다 어느 환경에도 녹아들 수 있는 디자인을 했다. 테이블이 바뀌거나 의자가 놓이는 위치가 바뀌는 상황에도 오랫동안 쓸 수 있다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