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8월에 가기 좋은 전시 4

이건희 회장의 컬렉션을 엿볼 수 있는 전시부터 반려견을 뮤즈로 한 사진전, 인증샷 필수 전시까지. 쾌적하게 관람할 수 있는 네 개의 전시.

BYESQUIRE2021.08.11
왼쪽 : 키(Qey, 2017)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 / Late Breeze tiff 1@300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

왼쪽 : 키(Qey, 2017)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 / Late Breeze tiff 1@300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 한국미술명작〉

김환기, 산울림19-II-73#307, 1973, 캔버스에 유채, 264x213cm. ⓒ (재)환기재단·환기미술관 Whanki Foundation·Whanki Museu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유영국, 작품, 1972, 캔버스에 유채, 133x133c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이중섭, 황소, 1950년대, 종이에 유채, 26.5x36.7c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이응노, 구성, 1971, 천에 채색, 230x145cm. ⓒ Ungno Lee_ADAGP, Paris ? SACK, Seoul, 2021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천경자, 노오란 산책길, 1983, 종이에 채색, 96.7x76c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박수근, 절구질하는 여인, 1954, 캔버스에 유채, 130x97c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백남순, 낙원, 1936년경, 캔버스에 유채; 8폭 병풍, 173x372cm.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세간의 화제였던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기증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는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 한국미술명작〉. 국립현대미술관 제1전시실을 들어서자마자 눈앞에 들어오는 백남순 화백의 ‘낙원’을 시작으로 미술에 관심이 적은 사람도 한 번쯤은 들어보았을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이응노, 천경자 등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거장들의 명작을 만나볼 수 있다.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는 해당 전시는 60분씩 한 회차에 30명의 제한된 인원만 입장할 수 있어 쾌적한 환경에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이건희 회장의 컬렉션을 엿볼 수 있는 해당 전시는 내년 3월 13일까지 진행 예정이다.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Late Breeze tiff 1@300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Co-Op Corner, 1978, oil on canvas, 48x30″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황혼에 물든 날, Long Golden Day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여름 바람, Summer Breeze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 In The Quiet Moment, 2021, oil on canvas, 50x72″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Tree Shadow w. Stairs, 1977, oil on canvas, 50x66″ / 마이아트뮤지엄 제공마이아트뮤지엄마이아트뮤지엄
SNS상에서 사진 찍기 좋은 전시로 떠오르고 있는 삼성역 근처에 위치한 마이아트뮤지엄에서 열리고 있는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마치 사진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리얼리즘 기법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쌓은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해외 최초 대규모 회고전으로 작가의 대표작 ‘황혼에 물든 날’과 ‘정적인 순간’ 등과 더불어 80여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작품이 탄생한 시간의 흐름에 따라 총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고 한 번에 25팀씩 입장해 붐비지 않고 쾌적하게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8월 중 작가의 방한이 예정되어 있고 전시는 올해 10월 24일까지.  
 
 

〈윌리엄 웨그만 : 비잉 휴먼 Being Human〉  

키(Qey, 2017)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캐주얼, 2002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오션뷰(Ocean View, 2015)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Eustace Tilley_1999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05977_Slow Guitar_1987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Cursive Display_2013 ⓒ William Wegman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전시장 전경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전시장 전경 / (주)이엔에이파트너스 제공
마크제이콥스의 새빨간 저지를 입고 번쩍이는 액세서리를 목에 두르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위의 작품을 그림 또는 합성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는 작가 윌리엄 웨그만이 자신의 뮤즈인 반려견을 찍은 사진이다. 초창기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로서 독창성을 인정받은 후 예술계 거장으로 불리고 있는 윌리엄 웨그만은 50여 년 전 그의 가족이 된 바이마라너 종 ‘만 레이’를 시작으로 3대에 걸쳐 내려오는 반려견들을 작품에 담아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볼 수 있는 작품 대부분은 대형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촬영한 사진 작품으로 해당 카메라는 폴라로이드사가 오직 작가를 위해 제작해준 것으로 그 무게만 106kg에 달한다고. 샤넬, 디올, 생 로랑이 사랑한 미국의 현대 사진작가 윌리엄 웨그만의 전시는 9월 26일까지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안녕, 모란〉  

전시장 전경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전시장 전경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전시장 전경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전시장 전경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전시장 전경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복온공주 혼례복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모란도 병풍 /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호화로운 꽃송이와 묵직한 향 덕분에 ‘꽃중의 왕’, ‘임금의 꽃’ 이라고 불렸던 모란을 중심으로 조선왕실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안녕, 모란〉 특별전. 모란도 병풍을 비롯해 모란꽃을 장식으로 사용한 궁궐의 그릇, 가구, 의복 등과 의례용품 등 유물 120여 점과 더불어 대중들에게 처음 공개되는 모란이 수 놓인 창덕궁 왕실혼례복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실제 창덕궁 낙선재 뜰에 만개한 모란꽃에서 직접 채취한 향이 은은하게 풍기는 ‘모란 정원’과 혼례복의 다양한 꽃무늬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경복궁 내에 위치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펼쳐지는 해당 전시는 사전 예약을 통해 입장 인원을 시간당 10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