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스우파 효진초이 "환경에 흔들리지 말고 믿으세요"

몸을 움직이는 것만으로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에게 우리가 바칠 것은 존경뿐.

BY박세회2021.10.22
 

HYOJIN CHOI

 
‘원트’라는 새로운 팀을 이끄는 데는 또 다른 요령이 필요했을 것 같아요. 팀원들을 끊임없이 응원해주고 북돋워주는 모습에서 ‘우리 애들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와’라는 느낌을 받았어요.
맞아요. 배틀을 오래 했고 선생으로서 대회도 많이 나가봤고 상도 많이 타봤고 탈락도 많이 해보고 나니, 승리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더라고요. 이겼는데도 기분 나쁠 때가 있고 졌는데 배운 게 많고 재밌는 순간들도 있죠. 워낙 옛날부터 그런 걸 느꼈기 때문에 패한 것에 주눅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리더로 오랜 시간 살아왔기 때문에 상대방의 성향에 따라 제 리딩 방식도 바뀌어요. 채연이는 북돋워줄수록 무빙이 좋아져요. 그 성향을 파악했기 때문에 채찍질보다는 칭찬을 해줘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일단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응원했죠.
 
보디슈트 릭 오웬스.

보디슈트 릭 오웬스.

효진초이는 어떤 춤을 추는 댄서인가요?
장르는 구별이 없어요. 정말 많은 걸 해봤고 모든 장르를 존중해요. 일단 춤에 미친 사람인 건 확실한 것 같아요.
댄서를 업으로 삼아야겠다고 다짐했던 순간이 있나요?
스무 살 때부터 용돈을 안 받았어요. 뭘 해야 적은 돈을 벌어도 행복할까를 생각했어요. 그렇게 찾은 대답이 춤이었죠. 사실 제 인생 자체가 계획이 없어요. 내일도 없고요. 현재에 열심히, 충실히 하니까 알아서 일이 들어왔고 자연스럽게 여기까지 왔어요.
 
재킷, 톱, 팬츠, 슈즈 모두 돌체앤가바나.

재킷, 톱, 팬츠, 슈즈 모두 돌체앤가바나.

댄서로서의 터닝 포인트가 있었나요?
〈스우파〉의 마지막 배틀. 전 스스로에게 현실적인 스타일이에요. 이렇게 관심을 받을수록 더 냉정하게 판단하라고 스스로에게 말해요. 방송에서 제 비중이 적었고, 리더로서 댄서로서 보여준 게 없었죠. ‘원밀리언’의 댄서로서 나름 유명했을 때를 돌이켜보면 저는 과한 관심을 즐기지 못하는 성격이에요. ‘나 잘났다’는 생각을 원래 못하기도 하고요. 마지막 배틀 때가 되어서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효진초이’라는 댄서를 보여줄 수 있었어요. 방송 후에 “〈스우파〉의 ‘원트’는 알았는데 효진초이라는 사람은 몰랐다. 이번에 알게 돼서 충격이었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사실 그 방송 나가기 전날까지도 많이 힘들었거든요. 후회는 없는데 아쉽긴 했으니까요. 서포트만 계속 해주는 일에도 지쳐 있는 상태였죠. 다른 팀 리더 언니들이 나를 많이 아껴줘서 같이 몸 비비며 활동하는 사람들에게 인정과 사랑을 받은 걸로 됐다는 생각까지 했어요. 마지막에라도 내가 힘들었던 과정이 다 나와서 위로받을 수 있었어요.
절대 용서할 수 없는 게 있다면?
감사함을 모르는 것. 감사하다는 말은 어려운 게 아니잖아요.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은?
부산에서 고등학교 다닐 때의 체육 선생님이요. 방황할 때 저를 믿어주셨던 유일한 분이거든요. (아직도 연락해서) 힘들거나 판단이 어려울 때 선생님에게 털어놓곤 해요. 방송을 하면서도 그만두고 싶을 때가 많았는데 “너 아직 안 보여줬어. 그냥 내려놓고 네 춤을 춰”라고 해주신 게 힘이 됐어요. 그래서 배틀도 잘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댄서를 꿈꾸는 이들에게 무슨 말을 해주고 싶어요?
외로워요. 주위 사람, 환경에 흔들리지 말고 자기 자신을 믿어야 해요. 그 고독한 길을 잘 이겨낼 수 있을지, 그리고 냉정하게 돈 안 벌어도 할 수 있는지도 자문해봐야 해요. 차비 정도의 돈만 있어도 할 수 있더라고요, 저는요.
 
[관련기사]
스우파 허니제이 "제가 추구하는 건 '고급 섹시'거든요"
스우파 아이키 "팀원들이 내가 누린 것을 누렸으면 좋겠어요"
스우파 노제 "사람들이 따라하고 싶어지면 그게 트렌디죠"
스우파 모니카 "문제를 풀자고 자신을 바꾸지 마세요"
스우파 가비 "댄서들이 인정받는 세상을 물려주고 싶어요"
스우파 리헤이 "제 에너지는 몸 안에서 지진처럼 나와요"
스우파 리정 "힘들면 샤워하면서 울고 그러는 거죠 뭐" 

Keyword

Credit

  • EDITOR 박세회
  • CONTRIBUTING EDITOR 이경은
  • INTERVIEWER 김소영
  • PHOTOGRAPHER 김신애
  • HAIR 이에녹(모니카/ 리헤이/ 노제)
  • HAIR 김건우(리정/ 허니제이)
  • HAIR 이선영(가비/ 효진초이/ 아이키)
  • MAKEUP 황희정(모니카/ 리헤이/ 노제/ 아이키/ 효진초이/ 리정)
  • MAKEUP 김부성(가비/ 허니제이)
  • ASSISTANT 송채연
  • DIGITAL DESIGNER 김희진